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40대 아줌마 파마 펴서 긴생머리로 변신하자 사람들의 반응이

알콩달콩우리가족

by 우리밀맘마 2013. 2. 27. 22:14

본문

반응형

40대 아줌마의 헤어스타일, 생머리가 좋아? 파마가 좋아? 아님 커트? 당신의 반응은?

 

뽀글뽀글 파마머리 아줌마 긴 생머리로 변신했더니 ..이제 머리를 다시해야할 때, 어떤 머리가 좋을까? 계속 아줌마 파마 아니면 남자들의 로망이라는 생머리, 이참에 긴생머리로 남편에게 점수 좀 따볼까?

 

작년 5월달 쯤에 파마를 했던 것 같습니다. 좀 짧게 파마를 했지요. 울 남편은 긴 생머리를 참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저에게 야단을 하더군요.

 

"머리 다시 길때까지 안본다."

 

사실 이렇게 파마한 것도 몇번 얘기하고 설득 끝에 한 것이거든요. 남편은 파마머리도 싫어하고 짧은 머리도 싫어합니다. 그래서 제가 이렇게 말을 하지요.

 

"여보, 당신 마누라 이제 40대거든요. 나이가 먹으면 아줌마처럼 해야지 제가 아직 아가씨인줄 아세요?"

 

이제 짧은 파마가 제법 길었습니다. 파마도 풀리고 한번더 머리를 해야 되겠더군요. 이번엔 어떤 머리를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다시 잘라서 파마를 할지? 아님 한번씩 하는 곱슬레이트(머리를 펴는것)해야 할지? 고민하다. 남편이 좋아하는 긴 생머리를 해볼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따뜻한 날씨에는 짧은 머리를 하겠지만, 아직 추워서 긴머리가 낮겠더라구요. 그리고 파마는 연달아 2번을 해서 곱슬레이트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용기를 내서 미장원에 갔죠. 다하고 나서 안경을 쓰고 저를 보았습니다. 헐~~이런~ 머리는 고등학생인데, 얼굴은 중년부인입니다. 넘 이상하고 웃겨서 한번 웃었습니다. 하지만 처음으로 긴 생머리를 한 것이 거든요. 어떻할까 생각하다가 좀 견뎌보고 그래도 안되면 자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아이들이 뭐라고 할지 걱정입니다. 언제나 울 아이들 제가 머리를 하고 나면 반응이 좋지 않거든요. 울 둘째가 제 머리를 봤습니다.

 

"엄마, 왜이래요? 빨리 다시 파마하고 와요. 이건 아니잖아요."

 

"ㅎㅎㅎ."

 

전 그저 웃음만 나옵니다. 울 셋째와 넷째가 교회를 갔다 오네요. 저를 봤습니다.

 

"엄마, 이건 울 엄마가 아니야, 어서 파마하고 와요."

 

"이건 아니잖아요. 파마하고 오세요."

 

"이제 막 돈주고 한 건데, 다시 파마하긴 그렇잖아. 좀 있으면 적응될꺼야." 


 
 

 

울 셋째와 넷째 저를 볼 때마다, 이상하다는 표정과 말을 합니다. 울 첫째는 뭐라고 할까요? 드디어 학원 같다가 첫째가 왔습니다. 멀리서 저를 봅니다.

 

"엄마, 머리 어때."

 

"괜찮은데, 나쁘지 않아요."

 

역시 울 큰 딸입니다. 그런데 가까이로 와서는

 

"와~ 골룸이다. 골룸."

 

윽~ 너무 안어울린다며 저를 골룸이라고 하네요. 컴퓨터를 하고 있는 저의 뒷모습을 보고 얘기를 합니다.

 

"저건 울 엄마가 아니야, 엄마~ 뒷모습은 완전 고등학생이예요."

 

울 아이들은 영 맘에 안드나봅니다. 남은 사람은 울 남편 뿐인데 남편에게 기대를 걸어봅니다. 그래도 긴 생머리를 좋아하니, 그리 나쁘다고 하지는 않겠죠. 한번 기대를 걸어 보았습니다. 드디어 남편이 들어오네요. ㅋ

남편의 첫마디가 뭔지 아세요?

 

"당신, 왜 그랬어? 이게 뭐야?"

 

치~ 자신이 좋아하는 긴 생머리를 했는데요. 이렇게 말을 하다니요.

 

"뭐예요. 당신이 파마도 싫다. 자르지도 마라. 그렇게 말을 했잖아요. 그래서 긴 생머리를 했는데, 그럼 저보고 어떻게 하라는 거예요?"

 

아마 이젠 당신의 아내가 나이가 먹었다는 것을 인정을 하겠지요. 사실 저도 왜 나이를 먹으면 다들 짧은 파마을 할까? 의문을 가졌던 적도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긴 생머리를 제가 해보니 이유를 알겠네요. 남편이 내일 교회 갈 때는 머리를 묶으랍니다. 감당안된다구요. ㅎ 제가 봐도 어색하고 어울리지 않지만 이왕 한 거 좀 있다가 머리를 자르렵니다. 제가 완전 곱슬머리라 이렇게 긴 생머리는 처음해 보거든요. ㅎ


 



 

 

 

by 우리밀맘마  

아내고민, 남편을 하늘처럼 받들라는 성경말씀 때문에 

20년간 한 남자랑 살아온 아내가 생각하는 부부행복의 첫단추 

아내가 함부로 내뱉는 남편을 기죽이는 말 20가지

 

 

추천해주시면 제게 아주 큰 용기를 불어주시는 겁니다. ㅎㅎ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