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site-verification=9nKYH57XIK-i6UnYCIF7uNFq0kA7asOUycGTqkQWJLc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성인물에 관심을 갖는 아들에게 어떻게 해야 하나?

알콩달콩우리가족

by 우리밀맘마 2022. 6. 23. 11:23

본문

반응형

성인물에 관심을 갖는 아들에게 어떻게 해야 하나? 


요즘 거의 불량 블로거입니다. 글도 띄엄띄엄, 다른 블로그 방문도 잘 하기 힘들고.. 역시 직장생활하면서 한다는게 쉽지 않군요. 

며칠 전에 전 상당히 놀라운 경험을 하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난 뒤 뒷 정리를 하고,
과일을 먹으며 아이들과 어울려 이런 저런 잡담도 하는데 어찌된 셈인지 아들이 보이질 않습니다.
과일이라도 챙겨 먹일량으로 아들 방으로 갔는데.. 이거 뭔가 필이 팍 꽂히는 거 있죠?
엄마의 직감이랄까..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문을 살짝 열면서
"아들 뭐해?" 하고 들여보는 순간 저는 넘 놀라서 심장이 멎는 줄 알았습니다.
 
"헉~ 이런 일이" 놀란 토끼눈을 한 엄마를 울 아들은 더 놀란 눈을 하고는 어쩔 줄 몰라 당황하면서
"엄마 나가요~" 그러면서 문을 쾅 닫아 버립니다. 아들 방에서 쫓겨난 저는 방문 앞에서

"우리 아들이 우리 아들이 ..어떻게 해~~ "

정말 당황스러워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몰랐습니다.
이전 엄마들 모임에서 아들 이야기를 하는데, 아들이 야동을 보거나 자위를 할 때 혹 그걸 목격하더라도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는데, 막상 당해보고 나니 의연해지질 않는 것입니다. 울 아들 야*동 보다가 딱 걸린 거였거든요.
컴퓨터 모니터 화면에 비친 성적인 장면이 계속 머리 속에서 맴도는 것이 아닙니까?
제가 어찌할 줄을 모르고 가슴을 쓸어내리는 모습을 본 남편, 무슨 일인지 대충 눈치를 챈 것 같습니다.

"그러게 뭐하러 아들 방문을 그리 살며시 열고 그래..기척이라도 해줘야지. 애도 얼마나 놀랐겠어?"


제가 이렇게 오도방정을 떠는 통에 울 딸들 우루르 몰려와서는 무슨 일이냐고 묻습니다.

"난 말 못해.. 아우 울 아들이 이럴수가?"

그러자 울 딸들 한 마디씩 합니다. 혹시 야동보다가 걸린 거 아냐? 그러더니 아들 방으로 몰려가서는 그런 거 혼자 보지 말고 같이 봐야 한다며 아들 컴퓨터를 점령해서는 어디 있냐고 찾아보지만 이미 울 아들 흔적 없이 제대로 지워버린 후네요. 누나들의 그런 모습에 기분이 상한 아들

"아~ 누나들 왜 이래, 빨리 나가 "


 

자위
청소년의 고민, 웹툰에서 캡쳐

 



그렇게 등떠밀어 밖으로 내보내고는 문을 잠궈버립니다.
우린 거실에 모여 다시 아들의 그런 행동에 대해 쑥덕공론을 벌이다 하나씩 자기 방으로 들어가네요.
하지만 아직도 제 가슴은 벌렁거리고 있고, 심장이 콩닥콩닥거리는 것이 진정이 되질 않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요?
집안이 조용해질 무렵 슬며시 울 남편 아들 방으로 쓰윽 들어갑니다.

이젠 아빠가 나서야할 때라고 생각한 모양입니다.
전 아들 방 문 곁에서 두 남자가 무슨 말을 할까 궁금해서 바짝 귀를 쫑긋 세워 들으려 했지만 잘 들리지 않네요.
뭔가 두 남자 아주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잠시 후 남편이 아들의 방에서 나옵니다.
쪼르르 따라가서는 남자끼리 무슨 말했냐고 제가 아주 호기심 어린 눈으로 재촉하니
울 남편 방에서 있었던 이야길 해주네요. 
울 남편 아들에게 젤 먼저 뭐라고 말했을까요? 이랬답니다. 
 
"마, 이런 거 볼 땐 문단속을 잘해야지, 너 땜에 엄마가 놀랐잖아"

아빠의 그 한 마디가 아들의 긴장을 풀게 했던 모양입니다.
씨익 웃으면서 죄송해요~ 라는 아들에게 울 남편이 성교육이 시작되었습니다.


 

음란물
청소년 유해매체 이용 경험률

 



"야*동* 봤냐?"

"네~"

"이제 너도 그런 것에 관심 가질 때가 되긴 했다만..그런 거 보면 자*위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질 않던?"

"에이, 그런 걸 왜 해요~"

호~ 울 아들, 아직 자*위는 하지 않는가 봅니다.

"지금은 하지 않지만 좀 있으면 하게 될거야. 네가 좀 더 몸이 자라면 네 성기의 에너지도 넘쳐나려고 하거든. 그러면 그 속에 있는 걸 분출싶은 욕구가 생긴다. 그 욕구를 잘 해결해야지"

"안 그럼 어떻게 되는데요?"

"너 오줌 참으면 힘들잖냐? 그것도 비슷한 거야. 참는다고 해서 해결되는게 아니거든. 운동이나 뭐 땀흘리는 것으로 조금 도움은 주지만 일단 분출해주어야 해결되는 거야"

"그럼 그거 욕구불만인 거죠?"

"흠 뭐 꼭 그렇다기 보다는 자연스런 것이지. 그런데 그런 욕구는 야한 걸 보면 더 강렬한 충동을 느끼게 되지. 방금 본 야동처럼 그런 걸 보면 뇌가 아주 왕성하게 활동을 하거든. 그럼 참기 힘든 성적인 욕구가 생기는 것이고, 어쩔 수 없이 발산해야 하는 것이지. 그 땐 할 수 없이 자위하는 수밖에 더 있냐? 아직 장가를 안갔으니 여자하고 그럴 수 없잖니? 잘 못 했다간 네가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을 하게 될 수도 있잖냐?"

"헤헤~"

"그리고 야동도 가려서 봐야한다. 야동이 나쁜 것이 성행위를 너무 적나라가 하게 보여주고 또 변태적이거나 혐오스런 것 장면을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에 네 마음에 상처를 입을 수도 있다. 그런 것이 쌓이다 보면 성에 대해 잘못된 잠재력을 키울 수가 있거든."

"네~ "

"자*위도 넘 자주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오게 돼. 그러니까 야동 같은 거 자주 안보는게 좋은데... 쉽진 않을거야. 그래도 울 아들 잘 조절하길 바래."

"네 고마워요 아빠~"

그렇게 두 남자의 대화가 끝이 났다네요. 역시 사춘기가 되니 아들에겐 아빠의 역할이 중요하네요. ㅎㅎ
그런데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아직 전 충격에서 벗어나질 못한 것 같습니다.
담부터는 아들 방에 들어갈 때 노크하고 들어가야겠네요. 

by우리밀맘마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